웹 개발에 대한 공부를 시작한 지 어느덧 2년이 되었습니다. 2년 전 저는 웹 개발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었고, 웹 개발 일을 하게 될지 전혀 몰랐습니다. 사실 컴퓨터에 대해서도 잘 몰랐습니다. 저는 언제나 제가 하는 일이 스스로에게 만족을 줄 수 있고, 재미있는 일을 하고 싶은 것이 꿈이었습니다. 하지만, 제가 좋아하는 일이 무엇인지 몰라 입사를 여러 번 했지만, 흥미를 잃어 퇴사를 많이 했었습니다. 여러 번 퇴사를 하다 보니 제가 잘 할 수 있는 일, 잘 못하는 일, 좋아하는 일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습니다. 경험을 통해 저에게 개발자라는 직업이 적성에 맞을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고, 그렇게 웹 개발 일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. 늦은 나이에 시작하는 만큼 쉬는 날 할 것 없이 공부를 했지만 적성에 맞는 일이었기 때문에 힘들지는 않았습니다. 앞으로도 제가 하는 일이 저를 즐겁게 하는 일이었으면 하는 것이 저의 꿈입니다.
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
디캠프에 의해 작성된 [더팀스 팀터뷰 X 디매치] 적성에 맞는 길을 찾아 시작한 웹 개발, 펜션으로튀어라 강태화 웹 개발자은(는)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-비영리-동일조건변경허락 4.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.
http://dcamp.kr의 저작물에 기반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http://dcamp.kr/support/qna을 참조하십시오.